‘구해줘 홈즈’ 육아 12년차 김성은 “우리 집엔 내 공간 없어”

뉴시스 입력 2021-07-31 08:09수정 2021-07-31 08: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 배우 김성은과 가수 딘딘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홀로 두 아들을 키우는 워킹맘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남편과 사별하고 홀로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의뢰인은 세 가족이 새 출발할 수 있는 새 보금자리를 찾는다.

복팀에서는 배우 김성은이 인턴 코디로 출격한다. 이 자리에서 김성은은 자신을 육아 12년 차, 세 아이의 듬직한 엄마라고 밝힌다. 이어 2년 전에는 몸이 무거워 발품을 못 팔았지만, 오늘은 워킹맘의 입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끈다.

한편 김성은은 의뢰인만을 위한 힐링 공간을 소개하며, 부러운 마음을 솔직히 털어놓는다. 그는 “우리 집에서 가장 갖고 싶은 공간이야. 우리 집엔 나를 위한 공간이 하나도 없어!”라고 강하게 말한다.

주요기사
이에 덕팀의 코디로 출연한 이윤지가 “언니 화났어요?”라고 말하자, “화났어. 화났어!”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