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효광 측, 불륜설에 “친한 지인과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5 14:00수정 2021-07-15 1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우효광 인스타그램
차 안에서 한 여성을 무릎에 앉히는 영상이 공개되며 논란이 된 우효광 측이 불륜설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우효광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는 15일 동아닷컴에 “해당 영상은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분들”이라며 “그럼에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께서 우효광, 추자현 부부를 아껴주시는 만큼, 해프닝이 확산된 것에 대해 당사자들 역시 앞으로의 행동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중국 연예매체 소후 연예는 15일 우효광이 밤늦게까지 술집에서 놀다가 한 여성과 함께 차에 올라타 떠났다고 보도하며 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우효광이 차에 탄 후 한 여성을 부르더니 그 여성을 자신의 무릎 위에 자연스럽게 앉히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본 중국 누리꾼들은 우효광이 배우자인 추자현 몰래 다른 여성을 만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우효광과 추자현은 2012년 중국 드라마 ‘말랄여우적행복시광’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고 2015년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이후 2017년 결혼하고 이듬해인 2018년 득남했다. 이들은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신혼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