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룸살롱 출신 아냐, 맞다면 떳떳하게 인정했을 것”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4 17:23수정 2021-06-24 17: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한예슬이 자신에 대한 루머에 대해 다시 해명에 나섰다.

한예슬은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과거 룸살롱에서 일하지 않았다”라며 “내가 룸살롱에서 일했더라면 당연히 이를 떳떳하게 인정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과거를 숨기지 않는다”라며 “과거 또한 나의 일부이며 지금의 모습은 내가 노력해서 얻은 당당한 모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예슬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해명했음에도 지속적으로 이를 인정하라는 일부 사람들의 태도를 이해하기 힘들다고도 했다. 또한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제보로 상황이 입증된다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주요기사
한예슬은 “지금 상황을 피하면 루머가 평생 나를 따라다닐 것”이라며 “명예롭게 죽는 일이 있어도 나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예슬은 유튜버 김용호와 악플러들을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고소했다. 김용호는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통해 한예슬이 과거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룸살롱에서 일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한예슬은 “김용호가 주장하는 것과 내가 주장한 것의 충돌은 법정에서 가려내야 하는 상황”이라며 “소송 진행 과정은 중간중간 업데이트해주겠다. 나머지 궁금한 부분은 변호사를 통해 증명해나가겠다”고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