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다인, 민용근 감독과 올 가을에 결혼…영화로 맺어진 인연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3 15:47수정 2021-06-23 1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유다인(37)이 영화 ‘혜화, 동’으로 인연을 맺은 민용근 감독(45)과 결혼한다.

유다인 소속사 프레인TPC는 23일 “유다인 배우는 민용근 감독과 올 가을 결혼할 예정”이라며 “가까운 친인척만 모시고 비공개로 진행된다”라고 밝혔다.

일정 등 세부 사항은 아직 미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영화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가까워졌고 두터운 신뢰와 한결 같은 사랑으로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주요기사
유다인은 2005년 SBS 드라마 ‘건빵선생과 별사탕’으로 데뷔해 2011년 ‘혜화, 동’ 등에 출연했고 최근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로 제38회 파지르국제영화제에 특별언급상을 받았다.

민용근 감독은 서울독립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혜화, 동’을 비롯해 ‘원 나잇 스탠드’, ‘어떤시선’, ‘자전거 도둑’, ‘걱정말아요’ 등을 연출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