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 “월급 1000만원 받는다…내 식당서 연예인들 비밀데이트”

뉴스1 입력 2021-06-22 10:07수정 2021-06-22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N 예능 프로그램 ‘개미랑 노는 베짱이’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중식 요리의 대가’ 이연복 셰프가 자신의 수입을 시원하게 공개했다.

지난 21일 오후 첫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개미랑 노는 베짱이’에는 이연복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복은 아침에 기상하자마자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요식업에 있는 사람들은 어깨가 가장 아프다”며 “직업병을 극복하기 위해 운동을 한다”고 토로했다.

이연복의 일상을 보던 MC 전현무는 “이렇게 열심히 일을 하고 계신데, 솔직히 궁금할 수 밖에 없다”며 연봉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었다.

주요기사
이에 이연복은 “월급으로 받는 것은 1000만원 정도 된다”고 거침없이 말해 출연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정확한 급여액보다 망설임 없이 대답을 한 이연복에 모습에 놀란 출연자들은 “이렇게 시원하게 말씀을 해주셔도 되는 거냐, 중고차 시세 등으로 적절하게 비유를 해서 말하려고 했는데”라면서 놀라워했다.

이에 더해 이연복은 “홈쇼핑 수입, 방송 출연료, 행사 출연료를 다 뺀 금액이다”라고 부연했다.

또 “개인 사업자냐, 법인 사업자냐”라는 김민아의 질문엔 “난 법인 사업자이기 때문에 월급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인기 폭발인 이연복의 중식당은 예약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룬다고.

전현무는 “연예인 고객들도 식당을 많이 찾아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대표적으로 자주 찾아오는 연예인 있냐”고 물었고 이연복은 “이름까지 거론하기는 좀 그렇다”며 “정치인부터 대기업 회장님들이 온다”고 조심스럽게 밝혔다.

그러면서 이연복은 “연예인들이 결혼하기 전 데이트 할 때 비밀 아지트로도 사용된다”며 “따로 조용하게 자리를 마련해주기도 한다”고 말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연복은 대한민국의 중화요리 전문점 ‘목란’의 오너셰프로, 대한민국 주재 중화민국 대사관 총 주방장을 엮임 한 중식 요리 연구가로 잘 알려져있다. 최근에는 요리 예능 방송을 비롯해 유튜브 등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