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이번엔 ‘비행기표’ 먹튀 의혹…지인 “내 통장에서 현금 인출”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6 07:38수정 2021-04-16 1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 연인들에게 가스라이팅, 갑질, 학교 폭력, 학력 위조, 거짓 인터뷰 논란 등 배우 서예지에 관련한 각종 의혹이 잇따라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그가 스페인 유학 시절 친구의 돈으로 비행기표를 사고 아직까지 갚지 않았다는 폭로가 등장했다.

유튜브 채널 ‘바나나 이슈’는 최근 서예지가 스페인에서 유학을 하던 시절 알던 지인 A 씨라고 주장하는 이가 나와 서예지로부터 평소 무시를 당했고 자신의 돈으로 비행기표를 사서 돈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했다.

A 씨는 “서예지와 같은 교회를 다녔다”라며 “내가 많이 도와주고 필요한 것이 있으면 다 가져다줬는데 서예지는 그런 나를 하녀 대하듯이 하더라”고 폭로했다.

이어 “서예지가 ‘한국에서는 친구끼리 통장 비밀번호도 다 알려준다’고 해서 (비밀번호를) 알려줬더니 내 돈으로 바르셀로나 가는 비행기표를 끊고서는 돈을 갚지도 않았었다”라며 “그래서 연락을 했더니 ‘넌 한국에서는 나를 쳐다도 못 본다’는 식으로 무시해 어이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채널 측은 현재는 서예지가 돈은 갚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A 씨는 서예지의 학력 위조에 대해 “대학교에 입학했다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밝혔다. A 씨는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도 못 한 것은 마드리드에 있던 한인들이 모두 다 안다”라고 말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2015년 10월 한 누리꾼이 댓글로 서예지의 스페인의 유학 시절에 대한 글을 적었는데 A 씨의 주장과 비슷해 주목받고 있다.

해당 누리꾼은 “서예지가 한인 교회에 다니면서 친구들을 이간질하며 돈 빌리고는 갚지 않았고 어장관리를 하기도 했다”며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유학을 했는데 방송에서는 스페인어가 유창한 것처럼 언론플레이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서예지는 과거 연인이었던 배우 김정현의 생활에 지나친 간섭을 넘은 가스라이팅을 저질렀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 소속사는 김정현과의 열애는 인정했지만 가스라이팅 의혹은 부인했다. 또한 서예지 측은 그의 학교 폭력, 학력 위조 등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