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정인이 양부도 양모처럼 똑같이 사형 시켜야” 분노

뉴스1 입력 2021-04-15 11:10수정 2021-04-15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래퍼 사이먼 도미닉 인스타그램 갈무리
래퍼 사이먼 도미닉(쌈디·본명 정기석)이 ‘정인이 사건’ 양부모에게 다시 한번 분노를 터뜨렸다.

지난 14일 쌈디는 자신의 SNS에 정인이 양모 장모씨와 양부 안모씨에 대해 열린 결심 공판 결과의 내용을 이미지로 저장해 게재하며 “둘 다 똑같이 사형 시켜야 됩니다”라고 강력하게 말했다.

검찰은 정인양의 양모 장모씨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명령과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명령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30년, 보호관찰 5년도 요청했다.

또한 양부 안모씨에 대해서는 징역 7년6개월을 구형했다.

주요기사
이에 쌈디는 특히 양부가 징역형 구형을 받은 결과에 대해 강조하며 “둘 다 똑같이 사형해야 한다”라고 분노를 터뜨렸다.

래퍼 사이먼 도미닉 인스타그램 갈무리
한편 쌈디는 ‘정인이 사건’을 포함한 아동 학대 사건에 대해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밝혀왔다. 그는 양부모 학대로 숨진 정인이를 추모하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5000만 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고통 받고 상처 입은 아이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관심과 힘을 더해달라”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또한 그는 지난 8일 SNS에 이모 부부의 학대로 숨진 10살 조카에 대한 기사 캡처 사진을 게재하며 “이것들도 무조건 사형”이라는 글을 적으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달 4일에도 정인이의 양부모에게 “살인죄를 적용해주세요. 제발”이라는 글을 남겼고, 앞서 1월에는 엘리베이터 학대 영상을 올린 뒤 “살인죄 꼭 적용되게 해주세요. 평생 감옥에서 썩게 해주세요. 악마 같은 XX들한테 제발 자비를 베풀지 말아 주세요”라고 호소한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