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수, 학폭 의혹 제기…소속사 “확인 중”

뉴시스 입력 2021-03-02 21:58수정 2021-03-02 22: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지수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소속사는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해당 글에서 자신이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중3 시절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지수(지수 본명)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해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며 “저는 김지수와 일진들에게 2008년 중3 때 괴롭힘을 당했다”며 자신이 직접 겪은 일이라고 당시 상황을 적었다.

주요기사
또 “김지수에게 더 심하게 학교폭력 당한 사람들 정말 많다”며 “제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하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 지수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아라”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지수는 지난 2015년 MBC 드라마 ‘앵그리맘’으로 데뷔했다. 현재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