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아-이날치, 한국대중음악상 3관왕

임희윤 기자 입력 2021-03-01 03:00수정 2021-03-01 04: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정밀아.
가수 정밀아와 밴드 ‘이날치’가 올해 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3관왕에 올랐다.

한국대중음악상(선정위원장 김창남)은 28일 정밀아의 앨범 ‘청파소나타’에 최고 영예인 ‘올해의 음반’과 함께 최우수 포크 음반, 최우수 포크 노래(‘서울역에서 출발’)를 수여했다. ‘범 내려온다’로 신드롬을 일으킨 이날치 역시 ‘올해의 음악인’, 최우수 모던록 노래, 최우수 크로스오버 음반(‘수궁가’)을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Dynamite’로 올해의 노래, 최우수 팝 노래 부문에서 수상했다. 콘셉트 앨범 ‘daydream’을 낸 록밴드 ABTB도 최우수 록 음반, 최우수 록 노래로 꼽혔다. ‘올해의 신인’에는 싱어송라이터 김뜻돌이 뽑혔다. 공로상은 그룹 ‘들국화’에, 선정위원회 특별상은 위안부 피해자 헌정 앨범 시리즈를 낸 ‘이야기해주세요’ 프로젝트에 돌아갔다. 총 24개 부문의 세부 수상 결과는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주요기사

#정밀아#이날치#한국대중음악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