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이혼설 불거져…측근 “진화 출국 준비 중”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5 10:41수정 2021-02-25 1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함소원·남편 진화의 이혼설이 불거졌다.

스포츠조선은 함소원·진화 부부의 측근의 말을 빌려 “진화가 마음을 확실히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본격적으로 출국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하며 두 사람이 결별 준비 중이라고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함소원과 진화의 어머니는 진화의 마음을 돌리려고 노력 중이지만 진화의 이혼 결심이 어느 정도 확고한 상황. 측근은 “함소원이 최근 의도하지 않은 논란에 진화와의 문제까지 겹쳐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다”고 전했다.

함소원은 이날 SNS에 이 기사를 공유하며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다”는 글을 남겼고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부부사이는 좋았다가도 나빠지기도 한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주요기사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출연 여부도 주목되고 있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함소원‧진화 부부의 최근 촬영 분량은 없고 앞으로의 촬영 스케줄도 아직 잡히지 않은 상황이다.

‘아내의 맛’ 측은 두 사람의 이혼설에 대해 “사생활이라 확인하기 어렵다”고 전했고 출연 변동 사항에 대해서도 들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함소원과 진화는 2018년 결혼해 그해 12월 첫 딸을 출산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