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측 “‘학폭’ 가해자 의혹 거짓…단호하게 대응하겠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3 14:39수정 2021-02-23 1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현아가 ‘학폭’ 가해자 의혹 논란이 있는 가운데 소속사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히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현아 소속사 피네이션은 23일 “현아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하여 현재 온라인상에 제기되는 이슈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어린 시절부터 방송 활동을 시작한 현아를 둘러싼 루머들은 오래 전부터 있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현아는 연예인으로서 본인이 짊어지고 가야할 과정이라고 생각해 지금까지 대응하지 않고 있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하지만 이번 사안은 정확한 사실관계에 입각하지 루머이며 이로 인한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가 실추되고 현아의 마음의 상처가 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소속사는 다시 한 번 현아는 학폭 가해자가 아님을 강조하며 “사실과 다른 루머 유포 및 무분별한 의혹 제기에 대해 원칙에 입각한 단호한 입장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현아가 과거 자신의 뺨을 때리는 등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고 주장한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이에 관련해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은 누군가를 때린 적이 없다”며 이러한 주장을 반박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