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학폭 가해자 부모 운동장서 발가벗긴 뒤 채찍질해야”

뉴스1 입력 2020-11-26 16:06수정 2020-11-26 16: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브 채널 ‘허지웅답기’ 영상 갈무리 © 뉴스1
허지웅이 학교 폭력 피해자의 사연에 격한 감정을 드러내며 솔루션을 제시했다.

지난 24일 허지웅이 운영중인 고민상담 유튜브 채널 ‘허지웅답기’에는 ‘학교 폭력 가해자의 뻔뻔함에 매일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라는 제목의 새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은 중학교 때 1년 동안 학교 폭력으로 괴롭힘을 당한 피해자의 사연과 고민을 청취하기 시작했다.

피해자 A군은 “아직도 그 기억이 선명하고, 하루에도 몇번씩 생각이 나고 화가 치밀어 오르고, 그 친구를 용서하고 나중에 내가 성공해서 복수한다는 마음을 갖기에는 지금도 너무 당장이라도 달려가서 XX하고 싶을 정도로 힘이 든다”며 “같은 학교를 다녀서 계속 얼굴을 마주치며 봐야하는데, 그 친구는 본인이 나를 괴롭힌 사실도 잊고 있을 것”이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속내를 끄집어냈다.

주요기사
이어 A군은 “고등학교에 올라가서도 매년 학교 폭력을 저지르는 아이이고 머리가 워낙 영악하고 좋아서 매번 신고를 당할 때마다 기가 막히게 빠져나가고 처벌받지 않는 모습을 매년 보고 있다. 너무 화가 난다. 이 감정을 어떻게 다스려할 지 모르겠다”라고 허지웅을 향해 SOS를 청했다.

피해자의 고민을 들은 뒤 허지웅은 깊은 한숨을 내쉬며 “용서를 당연히 못 한다. 하면 안된다”며 “용서를 구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용서를 하나”라고 단호한 어조로 입을 열었다.

이어 “나는 학교 폭력에 관한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법정 보호자를 학교 운동장에 불러내서 발가벗기고 문제가 된 가해자 학생이 뒤에서 채찍으로 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력하게 말했다.

또한 허지웅은 “인간이면 좀 바뀌지 않겠나” 라고 생각을 전하면서 “그런 생각을 할 정도로 학교 폭력이라는게 당하는 사람의 마음을 크게 훼손시키고 영혼을 파괴하고 그에 반해서 가해자 학생은 사실 자기가 심각하게 어떤 일을 저질렀는지에 대해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것조차 드문 현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개의 경우 놀랍게도 많은 부모님들이 ‘내 아이는 그럴 아이가 아니다’라고 방관하거나 내버려두는 현실이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세상의 민낯”이라며 “어렸을 때 충분히 겪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넘어가서는 안될 일이 학교폭력”이라고 생각을 전했다.

허지웅은 “이런 종류의 사연에 ‘과오를 덮고 본인의 어떤 건강한 삶을 위해서 다음 일을 생각해라’라고 조언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감당하고 수습하기 위해서는 먼저 일에대한 정확한 처분과 용서를 비는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사과조차 없었다. 복수하고 싶다는 마음은 천퍼센트 이해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허지웅은 “일단 학교에 정식으로 요청하고 교육 당국이 어떻게 대처하는지 지켜보자”라고 솔루션을 전하면서 “만약 그후에도 해결이 안된다면 ‘정말 막 어떻게 해야겠다’ 라는 복수의 감정이 들 것이다”라면서 “하지만 행동으로 옮기기 전에 나에게 다시 전화를 달라. 끙끙 앓다가는 또 다른 문제가 생길 수 있다”라고 말하며 다시한번 피해자를 걱정했다.

그러면서 허지웅은 “이런 일을 뿌리 뽑기는 어렵겠지만, 눈앞에서 우리 손이 닿을 수 있는 곳의 사람 한 명을 구하는 것은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니다” 라고 가까운 곳에 자리한 사람들에 대해 당부도 잊지 않았다.

끝으로 허지웅은 피해자를 향해 “본인의 마음과 생각대로 행동에 옮기기 전에 한 번만 더 저한테 연락을 달라”고 진심을 담아 걱정하며 부탁했다.

한편 “애들을 아빠한테 보내는게 맞을까요?” 라는 사연이 들려오자 허지웅은 바로 통화 녹음을 꺼버린 뒤 “진짜 열 받는다. 진짜 나쁜 부모들이다. 거지같은 XX들”이라며 다시한번 분노를 드러내 또다른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 시켰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