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환희, 기소의견 검찰 송치…접촉사고는 ‘피해자’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6 17:51수정 2020-07-16 17: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돼 불구속 입건된 가수 환희(38·본명 황윤석)가 검찰로 넘겨졌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를 받는 환희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다만 경찰은 음주운전 당시 일어난 접촉사고에 대해선 환희 차량이 피해차량인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환희는 지난 3월21일 오전 6시경 경기 용인시 보정동 한 도로에서 음주상태로 자신의 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주요기사

환희의 당시 1차로를 주행하던 한 아반떼가 차로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접촉사고가 발생하면서 경찰에 적발됐다. 사고 후 아반떼 운전자가 보험사 직원을 불렀는데, 이 직원이 환희가 상태를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경찰 조사에서 환희는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식사와 함께 술을 마셨고 지인 집에서 자고 술이 깬 줄 알고 운전을 했다”고 진술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