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美 ‘팝의 전설’ 프린스 부검 결과 “외상無, 자살은 아냐”

입력 2016-04-23 12:18업데이트 2016-04-23 12: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제공=TOPIC/SPLASH NEWS사진제공=TOPIC/SPLASH NEWS
‘팝의 전설’ 프린스에 대한 부검 결과 자살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미네소타 주 카버 카운티 경찰국은 22일(현지시각) “프린스의 몸에서 외상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자살로 추정되진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날 짐 올슨 경찰국장은 이날 프린스 사망 관련해 첫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이 설명했다. 사망 원인은 언급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프린스 시신에 대한 부검을 마쳤다. 그러나 CNN 방송은 부검 결과 공개에 최대 몇 주가 걸릴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편, 프린스는 21일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외곽 카버 카운티의 자택에서 사망했다.외신들은 프린스가 죽기 전 아편 효과가 있는 진통제를 과다 투여 받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