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오작교 형제들’ 최정윤, 성장과정 3단 변천사 ‘영원미모’

입력 2011-09-21 09:25업데이트 2011-09-21 09: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작교 형제들’ 최정윤이 변치 않는 미모의 ‘성장과정 3단 변천사’를 공개했다.

최정윤은 KBS 주말극 ‘오작교 형제들’(이정선 극본, 기민수 연출/초록뱀 미디어 제작)에서 같은 팀 기자인 황태범(류수영)과 티격태격하며 싸우다가, 하룻밤 사고를 치게 된 보도국 팀장 차수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차수영이 황태범의 아이를 갖게 되면서 두 사람은 우여곡절 끝에 결혼에 이르게 됐다.

최정윤의 ‘3단 변천사’는 뿔테 안경에 양 갈래 머리를 한 여고생의 모습부터 단정한 대학교 학사모를 쓴 모습, 그리고 기자로 일하고 있는 현재까지의 모습을 담고 있다.

19일 경기도 남양주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최정윤은 박준금(엄마 남여경)과 얼굴을 맞대고 다정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최정윤은 여고생에서 대학교 졸업생 그리고 기자로서의 모습을 단 2시간 동안 일사천리로 완성해나갔다. 교복을 입은 최정윤이 고등학생처럼 발랄한 걸음걸이로 촬영장에 등장, 스태프들에게 폭소를 안겨줬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초록뱀 미디어 측은 “극중 남여경과 차수영은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정도로 사랑이 넘치는 모녀관계”이라며 “하지만 차수영이 갑작스러운 임신으로 인해 계획에 없던 결혼까지 하게 되자 의견 충돌을 겪게 된다. 모녀 지간이 오해와 갈등을 극복하고 무사히 결혼을 할 수 있게 될지 더욱 흥미진진해질 스토리 전개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초록뱀 미디어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