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박정현 “원래 난 못난이, 요정이란 말 부담스러워”

입력 2011-08-11 09:07업데이트 2011-08-11 09: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수 박정현이 요정이라는 수식어가 부담된다고 말했다.

1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는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박정현이 출연했다.

박정현은 “데뷔한 지 14년 차인데 지금 나는 요정으로 불리고 있다”며 “너무 부담스럽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어렸을 때부터 못난이로 자라왔다”며 “예쁘다는 말을 처음 들어봤다”고 전했다.

이어 “좀 더 어렸을 때 요정이란 말을 들었다면 가꿀 수 있었겠지만, 30대 중반인 지금은 관리를 못해 아쉽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박정현은 학창시절 전교 1등을 도맡아 했던 우등생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샀다.

사진출처=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