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PF 채권 공적자금으로 매입 캠코, 최소 수천억 쓸 듯

동아일보 입력 2010-06-03 03:00수정 2010-06-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저축은행의 부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채권 처리에 공적자금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조만간 자산관리공사(캠코)의 구조조정기금을 활용해 저축은행의 부실 PF 채권을 매입하는 방안을 공적자금관리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캠코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두 차례에 걸쳐 1조7000억 원 규모의 저축은행 PF 채권을 매입했지만 당시는 정부의 보증이 없는 일반계정을 활용했다. 그러나 이번 구조조정기금은 캠코가 정부 보증을 받아 채권을 발행해 재원을 조성하기 때문에 공적자금으로 분류된다. 캠코의 일반계정을 통해선 앞으로 저축은행의 PF 채권 인수대금을 마련할 수 없어 구조조정기금을 사용하게 됐다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이다.

금감원은 최근 저축은행이 대출채권을 갖고 있는 전국 700여 곳의 PF 사업장에 대해 전수조사를 마무리했으며 연체 여부와 사업성에 따라 정상, 주의, 악화우려 등 3등급으로 분류했다. 조사 대상 PF 대출 잔액은 약 13조 원 규모로 캠코는 이 중 적어도 수천억 원 규모의 PF 채권을 매입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의 구조조정 의지에 따라 공적자금 투입 규모가 조 단위를 넘어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주요기사
금융당국은 공적자금 투입과 함께 저축은행들의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요구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여신관리 실패 책임을 정부가 국민의 세금으로 메워야 하는 상황”이라며 “저축은행 대주주와 임직원들의 뼈를 깎는 자구노력과 구조조정이 함께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이달 중 저축은행 PF 전수조사 결과와 처리방향을 공개하고 대주주 증자 등 저축은행들에 요구할 자구방안도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정재윤 기자 jaeyu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