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경제

김진숙 도공 사장 전격 사의…‘휴게소 음식값 인하 논란’ 때문?

입력 2022-09-23 11:49업데이트 2022-09-23 11: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진숙(62)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23일 정부에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표면적으로는 ‘일신상의 사유’라고 밝혔지만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인하를 강도 높은 감찰을 지시한 지 이틀 만이어서 외부 요인이 작용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김 사장은 국토부에 사퇴 의사를 전했다. 2020년 4월 문재인 정부 시절 도공 역사상 첫 여성 사장으로 취임한 김 사장은 임기가 내년 4월까지였지만 임기를 6개월 남겨두고 물러나게 됐다. 전 정부에서 임명한 대형 공공기관장이 사의를 전달한 건 김현준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이후 김 사장이 두 번째다.

사퇴 배경에는 최근 논란이 된 고속도로 음식값 인하 갈등이 작용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국토부는 추석 연휴 기간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을 10% 인하할 것을 제안했지만, 휴게소 수익 일부를 가져가는 도공에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기재부가 공기업평가에서 재무건전성에 더 무게를 두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국토부가 도공의 재정적 손실이 불가피한 정책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 상당한 압박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원 장관은 21일 자신의 SNS에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인하를) 논의하던 중 확정되지도 않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는 등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 조사 결과 도로공사 측에서 이 내용을 언론에 흘리는 방식으로 개혁에 저항하려는 것이라는 강한 의심을 갖게 됐다”며 강도 높은 감찰을 지시했다.

원 장관은 전날 출입기자 간담회에서도 “도로공사는 민간위원이 대거 참여한 태스크포스(TF)에서 여러 아이디어가 제시되고 논의하는 과정에서 더 이상 논의를 진행할 수 없는 불신과 자세 문제가 불거져 일단 해체를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향후 김 사장의 퇴임 절차를 밟고 차기 사장 공모에 들어갈 방침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