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국내 기업 57% “韓日 갈등 해소-미래지향적 경제협력 해야”

입력 2022-08-16 17:36업데이트 2022-08-16 17: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업들의 절반 이상이 한일 갈등을 해소하고 미래지향적인 경제협력 방안이 필요하다고 답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30개 이상 기업 207곳(일본 지분 30% 이상 기업 103곳 포함)을 대상으로 ‘한일 관계, 경제협력 전망과 과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한일 갈등을 해소하고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57.0%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보통이다”는 응답은 36.2%, “그렇지 않다”는 6.8%였다.

향후 한일 경제협력 필요 분야로는 한일 간 무역 활성화를 기대했다. 양국 간 중점적 경제협력 분야(복수 응답)를 묻자 53.4%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등을 활용한 무역 활성화를 꼽았다. 이어 신산업·첨단기술 교류(35.8%), 글로벌 공급망 이슈 대응(23.3%)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기업의 37.7%는 한일관계 개선이 기업 투자와 고용 증대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48.3%는 ”보통이다“라고 답했고 14%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정책과제로는 ‘일본 수출 규제 조치 해제 등 무역분쟁 해결’이 35.9%로 가장 높았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