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단독]대한항공, 2년만에 일등석 좌석 운영 확대

입력 2022-08-16 13:40업데이트 2022-08-16 1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중단한 ‘퍼스트클래스(일등석)’ 좌석 운영을 확대한다. 여객 수요가 공급을 웃도는 노선에서 프리미엄 서비스를 강화해 수익성을 높이려는 시도라는 분석이다.

1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다음달부터 미국 워싱턴 노선에서 퍼스트클래스 운영을 재개한다. 10월 1일 부터는 파리, 11월 1일 부터는 런던과 애틀란타, 샌프란시스코 노선에서 퍼스트 클래스를 만나볼 수 있다. 프랑크푸르트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1~6월)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미국 LA와 뉴욕 노선의 퍼스트클래스를 포함해, 미국과 유럽의 주요 노선으로 퍼스트클래스 운영을 확대하는 것이다. .

대한항공은 2019년 6월부터 전체 국제선 노선의 약 70%에서 퍼스트클래스 운영을 없애고, 35개 노선에만 퍼스트클래스를 남겼다. 미주와 유럽 노선 일부를 제외하고는 동남아와 일본 등 중·단거리 노선에서 일등석을 주로 없앴다. ‘퍼스트-프레스티지(비즈니스석)-이코노미’ 3가지 등급으로 운영되던 좌석이 ‘프레스티지-이코노미’ 2개 등급만 이용하는 방식으로 바뀐 것이다. 여객기 좌석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수익성을 높이려는 조치였다.

그러다가 대한항공은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여객 수요가 급감하자, 퍼스트클래스 운영을 전면 중단했다. 여객 수요가 줄기도 했고, 코로나 방역 수칙에 따라 퍼스트클래스 전용 기내식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현재 대한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기종 중 퍼스트클래스 좌석이 있는 기종은 B777-300ER, B777-200ER, B747-8I, A380이다. B777-300ER에는 8석, B747-8I에는 6석, A380에는 12석의 퍼스트클래스가 있다. 항공기 보유 대수 등을 감안 할 때 대한항공의 퍼스트클래스 규모는 약 470석이다. 다만, B777-200ER 항공기는 이번 퍼스트클래스 재운영에 포함 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퍼스트클래스는 비즈니스석 보다 좌석이 더 넓고, 모니터도 더 크다. 일등석 전용 기내식과 샴페인, 와인 등도 제공된다. 전용 라운지와 의전서비스, 프리미엄 어메니티 증정, 도착 후 샤워시설 이용 등 비즈니스 클래스보다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퍼스트클래스 가격은 비즈니스석 보다 약 1.5~2배 정도 비싸다.

대한항공 측은 “최근 여객수요 및 노선회복 가속화 상황을 감안해 퍼스트 클래스 운영 재개했다”고 밝혔다. 퍼스트클래스를 수요가 어느 정도 회복 됐다고 보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퍼스트클래스의 수익성이 높기 때문에, 꾸준한 수요만 뒷받침 되면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은 퍼스트클래스 좌석이 없다. 2019년 이후 좌석 및 기재 운용 효율성을 위해 순차적으로 퍼스트클래스 좌석을 없앴다. 다만, 비즈니스 스위트와 비즈니스 스마티움, 일반 비즈니스석 등 3단계로 비즈니스석을 세분화 해 운영을 하고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