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사회적경제도시로 거듭난 대구, 7년 새 기업수 두 배 넘게 늘었다

입력 2022-04-20 10:00업데이트 2022-04-20 10: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회적경제의 활성화 추진하고 있는 대구시의 기업수가 7년 만에 두 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시민과 함께 성장하는 사회적경제 도시, 대구’라는 비전 아래 사회적경제의 활성화를 추진한 결과, 사회적경제 규모가 2014년 기업수 516개, 일자리 4738명에서 지난해 12월 기업수 1162개, 일자리 8373개 규모로 성장했다고 밝혔다. 기업수는 125.2%, 일자리는 76.7% 증가한 것이다.

대구시의 사회적경제는 외환위기 이후 △실업률 증가 △빈부격차 심화 △고령층의 급증 등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대한 인식에서 시작됐다.

대구시는 전국에서 세 번째로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하고, ‘사회적경제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2015년),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조례’(2019년) 등을 제정해 사회적경제를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또 대구시는 2018년 전국 최초로 사회적경제통합박람회 개최했으며, 광역단위 최초로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에도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고용노동부 주관 사회적경제 정책평가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올해는 전국 최초로 ‘공공구매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 1000여개 지역 공공기관과 사회적경제기업, 여성기업, 장애인기업 등을 연결해 지역제품 소비를 늘려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는데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창업인큐베이팅 지원, 우수기업 맞춤형 경영지원, 혁신성장 지원 등 창업부터 고도화에 이르기까지 단계별로 적절한 맞춤정책을 지원할 방침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