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귀농귀촌 1번지’ 단양군 “실효성 있는 귀농귀촌 신규 시책 마련할 것”

입력 2022-04-19 10:00업데이트 2022-04-19 10: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단양군 제공
충청북도 단양군은 지난 2010년 귀농귀촌 전담팀을 만든데 이어, 농업기술센터로 귀농귀촌팀을 배치해 귀농귀촌 이주 준비부터 정착까지 단계별 맞춤형 지원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농업 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사업,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사업 등 귀농인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는 방안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

특히 △3개월 동안 미리 단양에서 살아보기 △단양 체험 프로그램 △귀농인의 집 운영 등 본격적인 귀농귀촌 전에 일정기간 거주하면서 단양을 알아가는 프로그램을 통해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보다 쉽게 농촌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또 귀농귀촌인과 마을 주민이 함께하는 한마음 행사, 귀농귀촌인의 재능기부사업을 통해 마을에 생기를 불어넣고 주민 화합에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소백산과 단양강이 어우러진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단양군은 지난해 KTX-이음 운행으로 수도권에서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됐다”며 “인구 소멸 극복을 위한 대책이 절실한 지금, 실효성 있는 귀농귀촌 정책이야말로 시급한 대안이라 생각한다. 귀농귀촌 1번지 단양을 위해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과 현실적인 문제를 지원할 수 있는 신규 시책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