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美비벌리힐스 200억 원대 대저택 매입…초호화 내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8 10:02수정 2021-10-28 1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트 기사 갈무리.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00억 원대의 비벌리힐스 고급 대저택을 매입한 사실이 알려졌다.

미국 부동산 전문지 더트(Dirt)는 27일(현지시간) “억만장자 사업가인 정용진 부회장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비벌리힐스 고급 저택을 사들였다”라고 전했다.

정 부회장이 매입한 저택은 인도네시아 탄광 재벌 안 시난타(Aan Sinanta)가 소유했던 것으로, 매입가는 1920만 달러(약 225억 원)에 달한다. 더트는 “안 시난타가 1260만 달러를 지불하고 구입한 이 저택은 한때 2200만 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저택 내부 사진. Realtor.com


2012년 준공된 이 저택은 약 611평(2021㎡) 규모의 부지에 지어졌으며 건물 면적은 약 308평(1021㎡)이다. 내부는 침실 6개와 욕실 10개, 목제 패널 사무실, 영화관, 와인 저장고, 체육관, 사우나 등이 있다. 지하에는 자동차 6대를 주차할 수 있는 차고지를 갖췄다.

주요기사
저택 내부 사진. Realtor.com


더트는 정 부회장에 대해 한국의 가장 부유한 여성 중 한 명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아들로, 이마트를 운영하는 신세계 그룹 부회장을 맡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정 부회장의 자택은 공시지가(올해 1월 1일 기준) 163억 원으로 경기도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으로 꼽혔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