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화된 거리두기 첫날…자영업자 “그나마 숨통이 트였다”

이소정 기자, 오승준기자 입력 2021-10-18 20:05수정 2021-10-18 2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전에는 24시간 영업하다가 요즘은 오후 10시에 문을 닫게 되니 매출이 20%정도 줄었어요. 그래도 2시간이라도 더 영업할 수 있게 된 게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서울 마포구에서 스터디카페를 운영하는 김소라 씨(34)는 18일 이렇게 말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김 씨는 “대부분의 학원이 오후 10시까지 수업을 하기 때문에 스터디카페 문을 10시에 닫아버리면 매출에 타격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영업시간이 두 시간 늘면 매출이 10%정도는 올라갈 것 같다”고 했다.

이날부터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정안이 시행되면서 수도권 등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 오후 10시까지로 운영이 제한됐던 독서실, 스터디카페, 공연장,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시간이 밤 12시까지로 완화됐다. 인원 제한도 풀렸다. 지난 거리두기 조정안에서는 카페·식당만 인원 제한이 완화됐지만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백신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해졌다.

다중이용시설 업주들은 대부분 김 씨처럼 “그나마 숨통이 트였다”며 안도하는 반응을 보였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PC방을 운영하는 A 씨는 “PC방이라 큰 타격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지만 그렇지 않다”며 “최근 유행하는 게임은 혼자가 아닌 여럿이서 팀을 꾸려 하는 게임이 많아 단체손님을 받을 수 없게 되면 매출에 타격이 크지만 이젠 한시름 놓게 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 마포구에서 카페 누아네를 운영하는 박설화 씨(38)는 “8명은 작은 소모임을 하기엔 충분한 인원이라 기대가 된다”며 “손님들이 좀더 방문할 수 있도록 핼러윈 선물을 주거나 일정액 이상 구매하면 작은 선물을 드리는 등의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연 업계도 반기는 분위기다. 서울 대학로의 한 공연 관계자는 “운영제한 시간에 공연 후 정리 시간도 포함되어 있어 오후 10시 기준을 맞추려고 공연 시간을 7시 30분까지 앞당겼다”며 “직장인들은 7시 반 공연이면 오기 힘든 경우가 많아 타격이 있었는데 이번 조치로 다시 공연 시간을 오후 8시로 늦출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대학가는 서울대를 기점으로 점차 대면수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날부터 서울대는 기존 대면으로 진행되던 실험·실습 수업 등 일부를 제외한 일반적인 이론 강의도 대면으로 전환했다. 대면 수업이 열린 캠퍼스는 코로나19 이전의 활기를 되찾은 듯 했다. 학내 카페에는 학과 잠바를 입은 학생 10여명이 줄을 서 주문을 해야 할 정도였다.

서울대 경제학과 4학년 이모 씨는 “최근에 캠퍼스가 텅 비어 황망한 느낌이었는데 이제 식당이나 카페도 줄을 서서 사용해야 할 정도”라며 “이제 곧 졸업하는데 마지막 학기에라도 학교가 정상화되는 듯해서 기쁘다”고 했다.

연세대도 거리두기가 3단계 이하로 완화되면 소형 강의 위주로 대면 수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숙명여대와 숭실대는 6일부터 일부 수업들에 한해 대면 수업을 하고 있다.

이소정기자 sojee@donga.com
오승준기자 ohmygod@donga.com
이정민 인턴기자 이화여대 사회학과 4학년
이채완 인턴기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4학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