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암호화폐 금지할 생각 없다” 비트코인 10% 폭등

뉴스1 입력 2021-10-02 07:40수정 2021-10-02 08: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트코인 10% 이상 폭등한 진짜 이유 3가지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 SEC 홈피 갈무리
비트코인이 10월을 맞아 10% 이상 폭등하는 등 암호화폐(가상화폐)가 일제히 급등하고 있다.

이는 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암호화폐를 금지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고, Δ 계절적으로 10월이 강세장이며, Δ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을 방지할 정책 수단이 바닥남에 따라 인플레이션 방지 수단인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다시 고조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비트코인은 2일 오전 7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0.32% 폭등한 4만8262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약 한 시간 전 비트코인은 4만8423달러까지 치솟았다.

비트코인이 4만8000달러를 돌파한 것은 9월 18일 이후 처음이다.

주요기사
◇ 파월 “암호화폐 금지할 생각 없다” : 이날 비트코인이 폭등하고 있는 것은 파월 연준 의장이 의회 청문회에서 “스테이블코인(가격변동이 없는 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를 금지할 생각이 없다”고 발언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파월 의장은 이날 의회 증언에서 테드 버드 하원 의원의 ‘암호화폐를 금지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앞서 게리 겐슬러 증권거래위원회(SEC) 의장도 전일 비트코인 ??선물 기반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었다.

◇ 10월 전통적으로 강세장 : 일부 분석가들은 9월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약세장인데 비해 10월은 역사적으로 강세장인 점도 투자 심리를 부추겼다고 보고 있다.

암호화폐 헤지펀드 ARK36의 설립자인 유리카 리케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는 계절적 요인을 많이 반영한다”며 “역사적으로 암호화폐 시장은 10월에 랠리했다”고 밝혔다.

◇ 각국 중앙은행 인플레이션 방지 수단 바닥나고 있어 : 각국 중앙은행의 인플레이션을 방지할 정책 수단이 동나고 있는 것도 암호화폐 랠리에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세계 경제는 지금 가격은 상승하는데 성장은 정체되는 ‘스태그플레이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각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상하기는 쉽지 않다. 인플레이션을 잡으려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경기 하강이 심각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델타 변이의 출현으로 각국 경제가 주춤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플레이션을 방지하기 위해 중앙은행이 섣불리 금리를 인상했다 경기가 침체에 빠질 수 있는 것이다. 각국 중앙은행이 진퇴양난의 딜레마에 빠진 셈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인플레이션 방지 수단인 암호화폐는 훌륭한 대안 투자처가 될 수 있다.

이런 이유 때문에 비트코인뿐만 아니라 모든 주요 암호화폐가 폭등하고 있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24시간 전보다 10.46% 폭등한 3321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시총 3위 카르다노(에이다)는 6.82%, 시총 4위 바이낸스코인은 9.42% 각각 급등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