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다 충격’ 비트코인 이틀 연속 급락, 4만달러 깨져

뉴스1 입력 2021-09-22 07:32수정 2021-09-22 07: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국내 시황 - 업비트 갈무리
중국 제2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 파산설로 대표적인 암호화폐(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이틀 연속 급락, 4만 달러가 깨졌다.

비트코인은 22일 오전 6시30분 현재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9.09% 급락한 3만978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 4만 달러대가 깨진 것은 지난 8월 6일 이후 처음이다.

비트코인은 전일에도 헝다발 충격으로 10% 가까이 급락해 4만3000달러대까지 떨어졌었다.

주요기사
헝다 파산 위기로 세계증시가 일제히 하락하자 암호화폐 시장도 영향을 받았던 것.

전일 헝다발 충격으로 미국 증시는 물론 유럽증시도 일제히 급락했다. 미국증시는 다우가 1.78%, S&P500가 1.70%, 나스닥이 2.19% 각각 급락했다.

유럽증시도 독일의 닥스가 2.31%, 영국의 FTSE가 0.86%, 프랑스 까그가 1.74% 각각 급락했다.

그러나 오늘은 미국 증시는 혼조세를 보이고, 유럽증시는 일제 상승하는 등 헝다발 충격을 극복하고 있는데도 암호화폐 시장은 급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기존의 시장보다 암호화폐 시장이 충격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날 미국증시는 다우와 S&P지수는 소폭 하락한데 비해 나스닥은 소폭 상승했다. 유럽증시는 일제히 상승했다.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3.07% 하락한 5214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