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내달 17일부터 130만명에 신속 지급”

주애진 기자 입력 2021-07-30 16:39수정 2021-07-30 1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7.30/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130만 명에게 다음달 17일부터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이 지급된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4조2000억 원은 8월 17일부터 전체 지원대상 178만 명 중 130만 명(약 70%) 이상에게 신속 지급을 개시하겠다”고 했다. 신청과정이 불편하지 않도록 절차를 간소화하고 증빙자료 부담도 최소화한다. 이 차관은 “6조 원 규모의 (소상공인) 긴급자금대출도 신속하게 가동하고 폐업 소상공인 28만 명에게 연말까지 1인당 50만 원의 재도전장려금도 지원하겠다”고 했다.

전기·수소차 등 무공해차 보급 확대와 관련해서 이 차관은 “2025년까지 133만 대 보급을 목표로 국비 13조1000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올해 안에 11만5000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세종=주애진기자 jaj@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