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4채 김현아 “부산 아파트 등 2채 팔겠다”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7-30 03:00수정 2021-07-30 06: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대적 특혜 발언, 국민께 사과”
SH사장 후보 사퇴 요구는 일축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다주택 보유 사실을 ‘시대적 특혜’라고 설명했던 점에 대해 사과했다. 보유한 부동산 4채 가운데 2채는 빠른 시일 안에 매각하기로 했다.

김 후보자는 29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청문회 과정에서 발언한 ‘시대적 특혜’ 용어가 저의 진정성과 다르게 해석돼 안타깝지만,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7일 열린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서울 강남구와 부산 금정구의 아파트, 부산 중구 오피스텔, 서울 서초구 상가 등 부동산 4채를 보유한 것과 관련한 의원들의 지적에 “내 집 마련이 쉽고 자산이 늘어나는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해명해 논란이 일었다.

김 후보자는 “시세 차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 아니냐”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서도 “부동산 투기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서울 아파트와 부산의 9평 원룸 아파트는 (주말부부로) 16년째 거주하고 있는 실거주용”이라며 “서울 3평 상가는 칠순을 넘긴 노모가 생계를 유지하는 곳이고 부산 오피스텔은 (그곳에서 근무하는)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할 목적으로 구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유한 부동산 중 2채는 팔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그는 “무주택 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 사장으로 국민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이미 처분할 예정이었던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안에 매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다만 후보자 사퇴 요구는 받아들일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후보자는 “지금은 제 개인적 사정보다 주거에 대한 국민의 불안과 분노, 아픔이 먼저”라고 밝혔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김현아#부동산 4채#시대적 특혜 발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