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이어 농심도 라면값 올린다

사지원 기자 입력 2021-07-30 03:00수정 2021-07-30 0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달 16일 평균 6.8% 인상 밝혀
신라면 1봉지 676원→736원
삼양 등도 고려… 소비자 부담 가중
오뚜기에 이어 라면업계 1위인 농심도 가격을 올린다. 대표 서민 식품인 라면값 인상이 본격화하면서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농심은 다음 달 16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출고가 기준 평균 6.8%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농심의 라면 가격 인상은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제품별 인상률은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평균 676원인 신라면의 가격은 약 736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오뚜기도 13년 4개월 만에 진라면 12.6%, 스낵면 11.6%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올렸다. 다음 달 1일부터 대형마트 기준 진라면 가격은 550원에서 620원으로 오른다.

라면업체들이 제품 가격을 올리는 것은 원재료 가격 상승 때문이다. 국제 시장에서 라면 원재료인 소맥과 팜유 가격은 크게 오른 상태다. 미국 시카고선물거래소(CBOT)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t당 소맥 선물가격은 245달러로 전년 동기(183달러)에 비해 33.9% 뛰었다. 말레이시아증권거래소(MDEX)에서 거래되는 팜유의 t당 가격도 같은 기간 60% 가까이 올랐다.

주요기사
가격 인상 압박은 지속돼 왔지만 업계에서는 서민 식품으로서의 상징성 때문에 인상을 주저해 왔다. 오뚜기는 연초 라면값을 올리려던 계획을 여론의 반발로 한 차례 번복하기도 했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이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그동안 원가 인상의 압박을 감내했지만 최근 주요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등이 오르면서 불가피하게 가격을 올렸다”고 밝혔다.

업계 1, 2위인 농심과 오뚜기가 가격 인상에 나서면서 후발 업체들도 잇따라 가격 인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삼양 관계자는 “라면업계는 원가 구조가 비슷하기 때문에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단체는 라면값 인상에 반발하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오뚜기가 라면 가격 인상을 발표할 당시 “원재료 가격이 하락할 때는 기업 이익으로 흡수하고 원재료가 오를 때만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한다”며 비판 성명을 낸 바 있다. 농심의 가격 인상에 대해서도 “타당성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라면값#가격인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