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판매자 간 직거래 P2B 방식 ‘암호화폐 쇼핑몰’

박윤정 기자 입력 2021-07-12 03:00수정 2021-07-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빛몰
스케치프로젝트 생태계의 핵심 축인 이빛몰은 가상화폐를 보유한 소비자들이 상품 구매 시 월렛에서 월렛으로 결제할 수 있는 암호화폐 상용 쇼핑몰이다.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거래 가능한 검증된 코인을 소비자들이 실제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는 평가다.

이빛몰은 가상자산 거래소 중심의 암호화폐를 유통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와 상품 판매자를 연결하는 매개로 활용한다는 데 방점을 찍고 있다. 가상화폐 결제 기반 마진을 리워드로 보상하는 쇼핑몰 서비스 제공 방법과 무한 확장 네트워크 기반 쇼핑몰 서비스 제공 시스템 등 관련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구매 고객은 이빛몰이 제공하는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상장 코인의 가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자신의 전자지갑에 보유한 각종 암호화폐로 지불할 수 있다. 코인 시세를 바로 확인해 상품 구입에 얼마만큼 적용할 수 있는지에 따라 지불 화폐를 결정할 수 있는 셈이다.

가상화폐 상용 쇼핑몰인 ‘이빛몰’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한 화면.
이빛몰은 또 거래소를 통하지 않고 유저의 전자 지갑에서 이빛몰의 지갑으로 직접 전송되는 P2B 전송 방식을 채택했다. 해킹 위험을 방지하고 품질 높은 1000만 여개의 실물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이빛몰 상품기획팀 관계자는 “자사몰은 블록체인 기술이 디지털 혁신 인프라로 새로운 시장 기회를 확대함에 따라 투명하고 안전한 맞춤형 소비유통 플랫폼 서비스”라며 “가상자산 거버넌스의 새로운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만큼 지불수단과 유통 구조를 개선해 판매자와 소비자가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내놓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빛몰이 선보이고 있는 ‘팝콘멤버십’은 기존 할인 혜택과 더불어 마일리지를 통한 추가 할인이 적용된다. 기존 할인 서비스는 국내에서 거래되는 140여 종의 코인을 대상으로 상품 마진의 최대 50%까지 혜택을 제공했다. 팝콘멤버십 서비스는 ‘1마일리지=1원’의 개념으로 최소 5만 원에서 최대 50만 원까지 마일리지를 구매할 수 있다. 이 마일리지가 다시 ‘팝콘’이 돼 지불 금액의 2∼5배 수준까지 올려준다. 예를 들면 50만 원의 비트코인으로 이빛몰에서 팝콘을 구매하면 250만 원의 팝콘이 지급된다. 1팝콘은 1원으로 환산돼 이빛몰에서 즉시 결제가 가능한 구조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스케치코인 등을 팝콘으로 환치해 최대 5배의 레버리지로 즉시 활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가상화폐 상용 쇼핑몰인 ‘이빛몰’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한 화면.
이빛몰 운영팀 관계자는 “코인 시세와 상품 구입에 적용할 수 있는 거래소별 시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멀티 시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상품 할인에 추가 코인 할인, 시세에 적합한 코인 선택까지 제시하면서 가상화폐 쇼핑의 색다른 즐거움과 함께 실물경제에 적용으로 가상자산의 범용성과 가치를 이끄는 동력으로 주목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픈마켓 시스템의 이빛몰 입점 판매자는 상품 공급가와 판매가를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일반적인 쇼핑몰은 마진이 포함된 판매가를 결제하지만 이빛몰에서는 원가만 결제하면 된다. 원가는 현금, 카드, 가상자산으로 지불하고 마진은 팝콘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실제 마진만큼 금전 혜택을 볼 수 있다. 또 원가 결제를 할 때 현금이나 카드 대신 가상자산으로 결제하면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마진이 1000원이면 팝콘을 1000원 사용할 수 있지만 스케치코인 등으로 결제하면 500원이 할인돼 팝콘을 500원만 쓰면 된다.

스케치프로젝트 전호근 대표는 “소비자와 판매자 간의 직거래와 팝콘멤버십을 결합하면서 가성비 높은 상품을 자연스럽게 국내 최저가로 소비자에게 전달할 수 있고 판매자는 유통 수수료에서 자유롭게 된다”면서 “국내외 글로벌 이커머스 업체를 중심으로 가상화폐 결제 시스템 구축과 도입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이빛몰은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세계 최대 글로벌 가상자산 전용쇼핑몰의 대명사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윤정 기자 ongoh@donga.com
#비즈&에듀#교육#기업#이빛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