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소비자물가 1.1%↑…작년 2월 이후 최대 상승 폭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4 08:11수정 2021-03-04 08: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통계청 '2월 소비자물가동향' 발표
5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2021.2.5/뉴스1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1.1% 오르며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4일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00(2015년=100)으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1.1% 올랐다. 지난해 2월(1.1%)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9월 1.0%를 나타낸 후 10월(0.1%), 11월(0.6%), 12월(0.5%), 올해 1월(0.6%)까지 0%대에 머무르다 다시 1%대로 올라섰다.

농산물 작황 부진,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와 명절 수요 증가까지 겹치며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이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주요기사
품목별로 보면 상품은 한 해 전보다 1.9% 올랐다. 농축수산물은 16.2% 오르며 2011년 2월(17.1%)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기상 여건 악화에 따른 작황 부진에 파 물가가 227.5%나 뛰었고 사과도 55.2% 올랐다.

농산물은 21.3% 올랐다. 조류인플루엔자 피해로 공급은 줄었지만 명절로 인해 수요가 늘어난 달걀이 41.7% 상승했다. 전체 축산물 물가는 14.4%, 수산물은 1.9% 상승했다.

공업제품은 0.7% 내렸고 전기, 수도, 가스도 5.0% 떨어졌다. 서비스는 0.5% 올랐다. 개인서비스는 1.6% 올랐고 무상교육 등 정책 영향에 공공서비스는 2.1% 떨어졌다. 개인서비스 가운데 외식 물가는 1.3%, 외식 외 상승률은 1.7%였다.

집세는 한 해 전보다 0.9% 오르며 2018년 3월(0.9%)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전세와 월세 상승률은 각각 1.2%, 0.5%를 나타냈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0.8%,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0.3% 올랐다. 생활물가지수는 한 해 전보다 1.2% 올랐고 신선식품지수는 18.9% 뛰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