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아이오닉5’ 외부 이미지 첫 공개

김도형 기자 입력 2021-01-14 03:00수정 2021-01-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적용… 손쉽게 전력 공급하는 기술 강조
파라메트릭 픽셀-자연친화 색 써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5 외부 이미지 일부(사진)를 13일 처음 공개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 전기차 전용 브랜드로 새로 탈바꿈한 ‘아이오닉’ 첫 모델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가 전기차 배터리로 차량 운행 외에도 차박 등에 전기를 자유롭게 쓸 수 있다는 편리성을 강조했다. 전기차 장점을 살린 독특한 디자인도 앞세웠다.

다음 달 온라인으로 공개될 예정인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처음 적용한 모델이다. 전기차 구조에 최적화된 E-GMP는 차종에 따라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게 설계됐다. 800V 충전 시스템으로 초고속 급속충전기를 사용하면 18분 안에 80% 충전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이날 소비전력이 높은 전자제품을 활용하는 ‘궁극의 캠핑’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영상에는 차에 전선을 연결해 야외에서 대형 전기 오븐에 칠면조 요리를 하는 모습이 나왔다. 대형 스피커로 음악을 듣고 트레드밀(러닝머신)에서 운동하는 등 새로운 캠핑을 즐기는 모습도 묘사됐다. 전기차 배터리를 이용해 차량 외부에 쉽게 전력을 공급하는 V2L(Vehicle to Load) 기술의 장점이 드러났다.

주요기사
전기차 특성을 살려서 엔진이 있던 차 전면부의 크기를 줄이고 실내 공간을 넓힌 점도 눈길을 끌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용 전기차 첫 모델인 아이오닉5 고객에게 새롭고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앞으로 아이오닉 브랜드는 고객 경험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이오닉5에는 아이오닉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과 자연친화적인 색·소재가 반영됐다. 전조등과 후미등에 적용된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디자인 요소가 들어갔다. 이는 향후 출시될 다른 아이오닉 브랜드 차량에도 적용된다. 이상엽 현대디자인담당 전무는 “아이오닉5로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 경험을 선사하겠다. 새로운 전기차 디자인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현대차#아이오닉5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