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가 뽑은 최악의 이별은 ‘잠수 이별’…최악의 행동은?

뉴시스 입력 2020-11-21 06:09수정 2020-11-21 0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혼남녀들은 ‘잠수 이별’을 최악의 이별 방식으로 생각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이별 후 최악의 행동은 ‘험담’이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10월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최악의 이별 방식은?’이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최악의 이별 방법으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차지한 것은 ‘잠수 이별(40.5%)’이었다. 이는 사유가 무엇인지, 누구의 문제인지 해결하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는 행동이기에, 가장 시원치 않고 찝찝한 이별로 꼽힌다.

다음으로 ‘이별 통보 미루기(27.6%)’와 ‘문자·카톡 이별(20.2%)’, ‘나 홀로 정리 및 일방적 통보(8.6%)’, ‘불필요한 미련주기(3.1%)’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응답에 참여한 대부분의 미혼남녀는 충분한 대화 없이 혼자서 정리하고 ‘통보’하는 방식을 상당히 부정적으로 생각했다.

또 이별 후 최악의 행동에 대한 의견도 함께 들어봤다. 가연이 이달 5일부터 118일까지 진행한 ‘이별 후 최악의 행동’ 조사에서 미혼남녀들은 ‘지인들에게 전 연인 험담(36.6%)’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집·회사 앞에서 무작정 기다리기(21.6%)’, ‘선물 돌려달라 요청(20.7%)’, ‘취중 전화·연락(13.6%)’, ‘SNS·프로필 사진 염탐(7.5%)’ 순으로 답변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무턱대고 잠수를 타는 것은 가장 예의 없는 이별 중 하나”라며 “헤어지고 싶다면 솔직히 밝히고 대화를 통해 관계를 깔끔하게 정리하는 것이 상대방과 나 모두를 위한 일이다“고 조언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