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청약 특별공급 맞벌이 부부 소득요건 완화 검토”

뉴시스 입력 2020-09-16 15:01수정 2020-09-16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맞벌이부부의 경우 특별공급의 소득요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청약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6일 오후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맞벌이부부의 경우에 특별공급을 신청하는데 있어서 소득요건이 걸려서 신청자격이 주어지지 않는 면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3기 신도시 청약 대기 수요를 묻는 질문에는 “지난 14일 기준으로 3기 신도시 홈페이지에 방문한 사람이 100만 명이 넘었고 청약 알리미를 신청한 사람이 17만 명이 넘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2022년까지 37만 가구를 공급할 계획인데 그 중 22만 가구를 분양할 예정이고 55%는 젊은 층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은 “7·10 대책에서 좀 완화는 했지만 아직도 젊은 층 맞벌이의 경우 소득요건 때문에 특별공급을 못 받는 층이 있다”며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