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G마켓·옥션, ‘명품 감정 서비스’ 도입…“가품인 경우 200% 환불”

입력 2019-07-17 10:56업데이트 2019-07-17 11: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고 있는 이베이코리아는 17일 ‘명품 감정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전문 업체와 협업해 브랜드 신뢰도를 제고하고 소비자들이 온라인에서 명품 브랜드를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제도다.

해당 서비스는 G마켓과 옥션의 해외직구 상품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명품 감정 업체인 한국동산감정원의 전문 감정사들이 투입된다. 해외직구 상품 중 제품 소개 페이지에 명품 감정 서비스가 명시돼 있으면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다. 제품 수령 후 7일 내 접수하면 감정이 진행된다. 감정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된다. 정품이 확인되면 보증서가 발급되며 가품인 경우 구매 금액 200%를 환불받을 수 있다. 다만 서비스 관련된 배송비는 소비자가 부담해야 한다.

서비스 론칭을 기념 이베이코리아는 오는 28일까지 ‘명품직구 슈퍼위크’를 진행한다. 명품 브랜드를 최대 37%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모든 상품은 무료로 배송된다.

명품직구 슈퍼위크는 G마켓이 오는 21일까지 진행하고 옥션은 이달 22일부터 28일까지 전개한다. 해외직구 상품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를 통해 프라다와 구찌, 생로랑 등 올해 봄·여름 시즌 지갑과 가방류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주요 제품으로는 프라다 로고 카드지갑과 구찌 마몬트 마틀라쎄 숄더백, 발렌시아가 트랙2 트레이너, 버버리 애쉬비 스몰 버켓백, 구찌 슈프림 캔버스 크로스백, 생로랑 루 카메라백 등이 준비됐다.

5% 할인쿠폰을 이용해 추가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 쿠폰은 최대 5만 원 할인이 지원된다. ‘빠른직구’가 표기된 상품은 주문 후 3일 이내 현지에서 발송된다.

이진영 이베이코리아 사업개발실 실장은 “프로모션의 기본이 되는 할인 외에 소비자가 오픈마켓의 해외직구 명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감정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편의와 신뢰도 향상에 도움이 되는 제도 마련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