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부동산시장 충분히 안정됐다 보기 일러”

뉴스1 입력 2018-11-20 12:28수정 2018-11-20 12: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서울 중구 서을특별시의회에서 열린 제284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홍성룡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시정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19/뉴스1 © News1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부동산시장 양상을 두고 “충분히 안정됐다고 보기는 이르다”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20일 오전 서울시의회 본관에서 열린 284회 정례회 4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노식래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용산2)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노 의원은 “올 8월 용산 마스터플랜 발표를 보류한다고 발표할 때 전제가 ‘부동산시장이 안정될 때까지’였다”며 “최근 서울 주택매매거래지수가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매매가 얼어붙으면서 가격 하락 예상도 나온다”고 박 시장의 의견을 물었다.

노 의원은 “용산 마스터플랜은 언제든 시장을 불 붙게 할 만큼의 거대한 계획”이라며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계획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앞으로 시장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며 국토교통부와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