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삼성 오치아이 코치 “투수는 마운드까지 오르는 과정이 더 중요”

장은상 기자 입력 2018-03-15 05:30수정 2018-03-15 0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오치아이 코치. 스포츠동아DB
삼성 오치아이 에이지(49) 투수코치는 과거 삼성의 왕조시절을 설명하는 데 있어 결코 빠뜨릴 수 없는 인물이다. 그는 2010시즌부터 2012시즌까지 3년간 사자군단의 투수들을 지도했다. 윤성환~장원삼~차우찬 등 핵심선수들을 이끌며 정규리그 5연패의 기틀을 마련했다.

2012시즌을 끝으로 삼성을 떠난 그는 먼 길을 돌아 6년 만에 다시 푸른 유니폼을 입었다. 그런데 다시 돌아온 그에게 삼성은 너무나도 낯선 팀이었다. 세대교체로 인해 과거의 영광을 함께한 투수들이 이제 얼마 남아 있지 않았다.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만난 그는 “완전히 다른 팀에 온 느낌이다. 예전과 비교하면 선수들이 많이 바뀌었다”며 다시 팀에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누구나 과거의 영광을 떠올리며 한때를 추억하는 법이다. 더군다나 그것이 최고의 전성기라면, 이를 잊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오치아이 코치는 이미 6년 전 기억은 잊었다. 그는 “과거의 삼성이 막강한 팀이었다고 해서 지금 선수들이 그 때를 목표로 할 이유는 전혀 없다. 지금은 지금이다. 현 상황에 맞는 새로운 삼성 투수진을 만드는 게 급선무다”고 힘주어 말했다.

새로운 삼성 투수들을 지도하는 그에게 가장 큰 고민은 무엇일까. 대답은 의외로 ‘젊음’이었다. 오치아이 코치는 “우리 팀에는 젊은 투수들이 많다. 어떤 잠재력이 있을지 모른다. 갑자기 좋아져 잠재력을 폭발시킬 수도 있지만, 단 한번의 실수로 쉽게 주저앉을 수도 있다. 성장 중인 투수들을 지도하는 데 있어 가장 경계하는 부분이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준비성’이 강조된 자신의 지도철학은 여전히 확고했다. 공을 던지는 것보다 마운드까지 가는 과정을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 오치아이 코치는 “프로선수에게 ‘준비부족’이란 절대 허용될 수 없는 말이다. 자기 할 일을 다 마치고 난 다음에 경기에 임해야 한다. 기술적인 부분은 그 이후다. 마운드에 오르기 전 문제도 잘 해결 못하면서 기술적인 부분을 생각하는 것은 프로로서 준비가 안됐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삼성 윤성환.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투수의 준비성과 관련해서는 어린 투수들의 ‘롤모델’인 윤성환을 사례로 들어 설명했다. 그는 “지금 당장 어린 투수들에게 ‘윤성환처럼 던져라’라고 하는 것은 불가능한 요구다. 그러나 그의 경기 전 자세, 준비과정 등은 어린 투수들이 얼마든지 따라할 수 있다. 좋은 결과를 위해 노력하는 그 ‘과정’을 꼭 본받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수원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