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오프블로그]온라인 ‘파일 금고’를 아시나요

동아닷컴 입력 2010-03-10 03:00수정 2010-03-10 07: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컴퓨터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는 간혹 고장을 일으킨다. 이 과정에서 데이터가 사라지기도 하기 때문에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컴퓨터 사용자들은 ‘보험’을 들 듯 데이터를 백업한다. 대표적인 백업 장비는 CD였지만 컴퓨터로 다루는 데이터 용량이 늘어나면서 최근에는 DVD를 수십 장 이용해야 웬만한 HDD를 백업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전혀 다른 개념의 서비스들이 등장해 이런 작업을 쉽게 만든다. 인터넷에 내 데이터를 맡기는 일종의 ‘인터넷 HDD’다. 웹스토리지라고 하는 방식인데, 전문 인터넷 서비스업체의 서버에 있는 저장 공간 일부를 개인 사용자가 이용해 개인적인 데이터를 보관하는 서비스다.

가장 대표적인 웹스토리지는 ‘웹하드’였다. 데이콤이 시작했던 이 서비스는 곧 수많은 비슷한 서비스가 생겨나면서 친숙한 웹서비스로 발전했다. 하지만 웹하드는 사용자가 파일을 올리고 내려받는 아주 단순한 구조에 불과해 사용이 다소 불편했다.

최근 인기를 모으고 있는 네이버의 ‘N드라이브’는 이와는 조금 다른 방식을 사용했다. 네이버는 사용자에게 5GB(기가바이트)의 용량을 무료로 제공하는데 ‘N드라이브탐색기’라는 프로그램을 내려받아 설치하면 마치 5GB HDD를 한 대의 컴퓨터에 연결한 것처럼 윈도 운영체제(OS)를 이용하는 컴퓨터에 ‘N:’이라는 드라이브가 생긴다.

주요기사
구글과 야후 같은 해외 서비스도 웹스토리지를 제공한다. 구글은 연 5달러에 20GB의 저장 공간을 빌려 준다. 구글의 e메일 서비스인 ‘G메일’과 사진 서비스인 ‘피카사’ 그리고 구글 문서도구를 통해 다양한 파일을 이 공간에 저장할 수 있다. 야후는 피카사를 통해 연 25달러만 내면 사진을 무제한으로 저장할 수 있게 해준다. 무료로 월 100MB까지 사진을 올릴 수 있다.

아이폰 사용자라면 ‘드롭박스’도 고려할 만하다. 2GB의 저장용량을 제공하고 윈도와 매킨토시, 리눅스 컴퓨터에서 모두 쓸 수 있다. 아이폰과 컴퓨터 어느 쪽에서든 똑같은 파일을 관리할 수 있어 스마트폰으로 문서 작업을 자주 하는 사용자에게 유용하다.

최근 나우콤은 드롭박스와 비슷한 ‘세컨드라이브’라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한 번 올린 파일은 30일 동안 무료로 보관되며 1TB(테라바이트)까지 파일을 올릴 수 있는 서비스다. 아이폰으로 쓸 수 있어 간단한 파일을 스마트폰과 컴퓨터에서 동시에 쓰기 편리하다. 자신의 자료를 다른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공유’ 기능을 설정하면 30일 이상 쓸 수 있지만 저작권을 침해하는 자료가 없는지 주의해야 한다.

김상훈 기자 sanh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