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중에 “하하하하”…野 “이재명 조롱 웃음, 국민 모독행위”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8 16:11수정 2021-10-18 16: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 질의 중에 연신 큰소리로 웃는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지켜보는 국민들에 대한 모독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이 자리에서 경찰 출신인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 후보가 성남 지역을 기반으로 한 폭력조직과 연관돼 있다는 내용의 자료를 공개했다. 김 의원이 발언하는 동안 이 후보는 연신 큰 소리로 “하하하하”라고 웃음소리를 냈다.

이에 국민의힘 김연주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장동 게이트에 온 국민의 시선이 모인 가운데여서 이 후보의 일거수일투족은 관심이 아닐 수 없는 상황이다”며 “이 후보는 조폭 조직인 ‘국제마피아파’ 출신으로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모 씨의 진술서와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를 근거로 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가 있는 도중, 중계 마이크에 소리가 잡힐 정도로 크게, 그리고 반복적으로 웃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누가 봐도 다분히 조롱이 섞여 있는 것으로 이해되기에 충분하며, 응답의 진실성 여부를 떠나 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 태도로서는 매우 부적절하게 인식된다”며 “국정감사는 행정부에 대해 국회가 감시하고 비판하는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것으로 매우 중요한 정치 행위다”고 말했다.

또 “더구나 여당의 대선 후보가 된 이 지사의 경우,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단군 이래 최대 부패 스캔들에 있어 최종 의결권자로서의 역할에 대해 70%가 넘는 국민들이 특검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며 “이와 같은 사실을 모를 리 없는 이 후보가 시종일관 비웃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자신은 이 사건과 연관이 없다고 과장해 표현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음과 동시에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에 대한 모독 행위라 할 수 있다”고 일갈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미 오랜 기간 이 지사의 수행을 맡았던 비서가 조폭과의 연루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음은 물론이려니와, 한두 차례가 아닌 전과 4범이라는 본인의 과거를 돌아볼 때 어찌 웃음이 나올 수 있는가”라며 “신성한 국감장에서 국민을 비웃는 듯한 태도는 국민들의 등 돌림을 자초할 뿐이라는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