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40%대 붕괴’… 취임 후 최저치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08-14 11:44수정 2020-08-14 1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40%대 밑으로 내려갔다. 취임 후 최저 지지율이다. 핵심 지지층인 30대에서 17%포인트 폭락했고, 서울에서도 13%포인트나 떨어졌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부정평가의 가장 많은 이유로 꼽혔다.

한국갤럽조사연구소는 8월 둘째 주(11~13일) 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39%만이 긍정 평가했다. 이는 전주 대비 5%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취임 후 최저치다.

부정 평가는 53%로 전주 대비 7포인트 급등했다. 이 역시 취임 후 최고치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평가 보류는 3%, 모름·응답 거절은 5%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자(523명)는 그 이유로 ‘부동산 정책’(35%)을 가장 많이 꼽았다. 6주 연속으로 부동산 문제가 부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랐다.

주요기사
이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8%), ‘독단적/일방적/편파적’, ‘북한 관계’, ‘인사(人事) 문제’(이상 5%) 등을 지적했다.

대통령 직무 평가는 지난해 1월부터 8월까지 긍·부정률이 40%대에 머물며 엎치락뒤치락했다. 이후 조국 전 법무부장관 후보 지명-취임-사퇴를 거치면서 10월 셋째 주 취임 후 긍정률(39%)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는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급증했던 2월 넷째 주부터 하루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까지 줄었던 5월 첫째 주까지 긍정률이 지속 상승했으나(42%→71%), 이후 점진적으로 하락해 7월 둘째 주부터 지난주까지 다시 40%대를 유지해왔다.

한국갤럽은 “이번 주 대통령 직무 긍정률 하락폭은 30대(60%→43%), 지역별로는 서울(48%→35%) 등에서 상대적으로 컸다”며 “30대는 전월세 거주·생애 최초 주택 실수요자 비중이 크고, 서울은 전국에서 집값과 임대료가 가장 비싼 지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6·17, 7·10, 8·4 대책, 임대차 3법·부동산 3법 국회 본회의 통과에 이르기까지 최근 두 달간 부동산 문제에 집중해왔지만, 집값과 임대료 상승 우려감은 여전히 크다”며 “이러한 가운데 문 대통령의 ‘집값 상승세 진정’ 발언, 청와대 다주택 고위 참모진 논란 등은 부동산 시장 안정을 바라는 국민에 적잖은 괴리감 또는 실망감을 안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4%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90%가 부정적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