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짚어보기]‘외부자들’, 朴대통령 대리인과 극강 ‘설전’

에디터 이유종 기자|
채널A의 본격 시사 토크프로그램 ‘외부자들(화요일 오후 11시)’에서 박근혜 대통령 법률대리인단의 한 명인 서석구 변호사를 두고 격론을 벌였다.

21일 방영된 ‘내부자 전화 연결 <보이스피싱>’ 코너에서 출연진들은 서 변호사와 전화 통화를 했다. 서 변호사는 헌법재판소에서 태극기를 꺼내든 것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지만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의 간곡한 요청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서 변호사는 ‘박 대통령의 탄핵 기각을 바라는가’라는 진중권 동양대 교수의 질문에 “현재 헌법재판소가 갖고 있는 증거는 (부족하다). 검찰은 대통령, 변호인 조사도 하지 않고 대통령을 공범자로 발표했다. 적법 절차를 위반한 사례다. 전 세계적으로도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진 교수는 “특검법은 박 대통령이 사인한 부분이다. 검찰이나 특검의 소환을 거부한 것도 대통령”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