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굴착공사로 세계 최대 규모 고인돌 훼손”…문화재청, 김해시장 고발

입력 2022-08-17 19:33업데이트 2022-08-17 19: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화재청이 세계 최대 규모 고인돌로 알려진 경남 김해시 구산동 지석묘(고인돌)를 정비 복원하는 과정에서 유적지를 훼손한 혐의로 홍태용 김해시장을 17일 경찰에 고발했다.

문화재청은 김해시가 지석묘 정비 복원 공사를 하며 당대 문화 양상을 알려주는 지층(문화층)을 훼손했다는 민원이 지난달 29일 제기돼 긴급 조사에 나섰다. 그 결과 상석(上石) 주변부 문화층 20㎝ 가량이 유실되고 유적지 내에 저수조를 설치하려고 무리하게 굴착공사를 벌이다 문화층 대부분이 파괴된 정황을 확인했다.

구산동 지석묘는 청동기 말부터 철기시대 무렵 무덤 형태를 보여주는 가야 유적지로, 바닥에 깔린 박석 면적이 1615㎡에 달해 세계 최대 규모 고인돌로 평가받는다. 김해시는 2020년 12월 지석묘에 대한 국가사적 지정을 추진하며 복원 정비사업에 나섰다.

시·도지정문화재인 구산동 지석묘는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정비사업을 할 때 경남도지사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경남도는 정비사업에 대한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다. 김해시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밝혔다. 허가 없이 매장문화재를 무단으로 발굴하면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김해=최창환 기자 oldbay7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