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70대 할머니가 北 여간첩이라니…‘충격’

입력 2022-08-14 06:54업데이트 2022-08-14 06: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계 첩보사에 한 획을 그은 북한 여간첩에 대해 조명한다.

1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예능물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북한 여간첩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1992년 14대 대선에서는 김영삼 후보와 김대중 후보가 격돌하며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대접전이 펼쳐졌다. 그런데 대선이 치러지기 두 달 전, ‘남한 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이라는 대규모 간첩단이 발각되며 대선판에 영향을 끼친다. 당시 안기부는 간첩단 조직원이 무려 400여 명이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이들이 북한으로부터 활동금을 지원받고 간첩 표식까지 만들어 활동했다고 밝혔다.

대규모 간첩단을 조직하고 조종했던 북한 간첩 우두머리의 정체가 밝혀지는데 그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70대 할머니 모습이라고 전해져 충격을 안긴다. 심지어 그는 더 할머니 같은 외모를 연출하기 위해 생니를 뽑기까지 했다고.

무려 10년에 걸쳐 한국에서 간첩으로 활동했던 그는 철저히 자신을 숨기며, 정체를 숨기기 위해 ‘이런 행동’까지 했다고 해 출연진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또 그의 고향은 한국이며 진짜 가족도 한국에 남아있다고 해 다시 한번 충격을 줄 예정이다.

제작진은 “14대 대선 당시 대규모 간첩단이 접선했던 방법은 무엇인지, 70대 여 간첩은 어떤 이유로 북한 간첩이 된 것인지 공개한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