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교황, 유흥식 대주교 추기경 임명…한국 성직자 네번째

입력 2022-05-29 20:04업데이트 2022-05-29 20: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흥식 대주교. 천주교대전교구 제공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71) 대주교가 추기경으로 공식 임명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9일(현지시간) 바티칸 사도궁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집례한 뒤 유 대주교를 포함한 신임 추기경 21명을 발표했다.

이로써 유 대주교는 한국천주교 역사상 네 번째 추기경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한국천주교는 선종한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과 염수정 안드레아(78) 추기경을 배출했다.

충남 논산에서 태어난 유 추기경은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한 후 현지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이후 대전 대흥동 본당 수석 보좌신부, 솔뫼성지 피정의 집 관장, 대전가톨릭교육회관 관장, 대전교구 사목국장, 대전가톨릭대 교수와 총장을 거쳤으며 2003년 주교품을 받았다.

2005년부터는 대전교구장으로 직무를 수행해오다 지난해 6월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겸 대주교로 임명됐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 교계제도에서 교황 다음의 권위와 명예를 가진 성직자 지위다.

교황을 보필해 교회를 원활하게 관리하는 역할을 해 교황의 최고위 보좌관으로도 불린다. 전 세계 모든 추기경이 소속된 추기경단은 교회법상 교황의 최고 자문기관이다.

유 신임 추기경의 서임식은 8월 27일 열릴 예정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