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숲 속의 농부’로 돌아온 반달가슴곰과 야생화가 만발한 이곳 [전승훈 기자의 아트로드]

입력 2022-05-28 16:00업데이트 2022-05-28 16: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리산 국립공원에는 반달가슴곰이 산다. 검은색 털과 흰색 V자 무늬가 선명한 반달곰은 단군신화의 주인공으로, 반만년 동안 우리민족의 가슴 속에 살고 있는 모신(母神)적 존재다. 호랑이의 멸종 이후 한반도에 살고 있는 가장 큰 맹수이기도 하다. 야생의 산 속에서 나무를 타고 있을 반달곰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지리산은 신비스럽고 친근하게 다가온다.
●‘숲 속의 농부’로 돌아온 반달가슴곰


“반달가슴곰은 ‘숲 속의 농부’라고 불립니다. 곰은 나무열매와 과일을 주로 먹는데, 배설물에 씨앗이 함께 나와 숲 속 이곳 저곳에 퍼집니다. 씨앗에는 보통 발아를 억제하는 화학물질이 있는데, 곰의 뱃 속을 거친 씨앗은 화학물질이 씻겨져 훨씬 발아가 잘 됩니다. 반달곰이 숲 속을 풍요롭게 하는 ‘씨앗배달부’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죠.” (김진경 국립공원공단 자연환경해설사)

전남 구례 화엄사 인근에 있는 지리산국립공원 종복원기술원. 이 곳 반달곰생태학습장에는 야생복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반달곰 27마리가 살고 있다. 숲 속 공간에서 나무에 올라타며 놀거나, 토마토와 사과를 먹는 반달곰의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다. 방사 훈련을 진행 중인 곰도 있지만, 대부분 야생 적응에 실패해서 구조해온 곰들이 많다. 덫에 걸려 한쪽 발을 잃었거나, 등산객이 던져준 먹이에 길들여진 곰들이다.



“등산객들이 산에서 곰을 만날 경우 과일이나 과자를 던져 주면 절대 안됩니다. 등산객이 주는 먹이에 맛을 들인 곰은 이제는 등산로에서 사람을 기다립니다. 이런 음식을 먹고 이빨이 다 썩어버린 곰도 있습니다. 이렇게 야생성을 잃은 곰은 더 이상 숲 속에서 살 수 없기 때문에 이곳으로 들어와야 합니다.”

이렇게 한번 들어온 반달곰은 다시 야생으로 돌아가긴 어렵다고 한다. 반달곰생태학습장에 있는 곰은 관람객이 가까이 가면 ‘똑,똑,똑,똑…’하며 마치 목탁을 두드리는 것 같은 소리를 냈다. 곰이 사람을 무서워하며 다가오지 말라고 경계할 때 내는 소리라고 한다.



“지리산을 등산할 때는 반드시 정해진 등산로를 타야합니다. 평소 사람들이 안다니는 비법정 탐방로에는 곰이 생활하고 있을 수 있거든요. 곰도 사람과 마주치는 것을 무서워합니다. 산에서 ‘똑똑똑’하고 목탁소리를 내면서 경계하고 있는 곰과 만난다면, 뒷걸음질 치면서 차분하게 피하면 됩니다. 등을 보이면서 도망가면 호기심 많은 사춘기 곰이 얼굴을 보고 싶어 따라올 수 있기 때문이죠.”

반달가슴곰은 한반도와 러시아 연해주, 아무르, 중국 동북부지방 등 동북아시아 지역에 널리 서식하는 아시아 흑곰(Asiatic Black Bear)이다. 그래서 단군신화에 나오는 웅녀도 반달가슴곰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국립공원공단 직원은 “실제로 곰에게 쑥을 주면 무척 잘 먹는다”고 말했다. 봄에 난 햇쑥을 특히 좋아한다고. 그는 “단군신화 속 곰이 먹었던 마늘은 현재의 매운 마늘이 아니라 ‘산마늘(명이나물)’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반달가슴곰은 일제강점기 ‘해수구제’라는 명목으로 한반도에서 1000여 마리 이상 사냥을 당해 사라졌고, 최근까지도 각종 덫에 걸려 희생돼 멸종위기에 이른 상태다. 국립공원공단 직원들은 신호장치가 부착된 반달곰이 동면 시기가 아닌 데도, 한 장소에서 며칠 동안 움직이지 않는 신호가 발견되면 현장에 가서 확인하기 위해 출동한다. 만일 덫이나 올무에 걸려 움직이지 못하는 곰을 발견하면 구조하기 위해서다. 반달가슴곰은 우리나라 국립공원공단의 상징이다. 공단 직원들이 입고 있는 옷에 부착돼 있는 마크에 원래는 호랑이가 그려져 있었는데, 반달곰 복원 프로젝트가 시작된 이후 반달곰으로 바뀌었다.

반달가슴곰 생태탐방 프로그램은 매일 5회(오전 10시, 11시, 오후 1시30분, 2시30분, 3시30분) 1시간 정도 진행된다. 강의실에서 반달가슴곰 생태에 대해 시청각교육을 한 야외방사장 주변으로 조성된 생태학습로를 따라 걸으면서 직접 곰을 관찰한다.
●야생화가 만발한 노고단



지리산 노고단(老姑亶·해발 1507m)은 천왕봉, 반야봉과 함께 지리산 3대 봉우리 중 하나다. 지리산 종주를 하는 연간 30만 명의 등산객 중에 90%가 노고단에서 출발한다. 요즘 노고단에는 털진달래, 철쭉, 병꽃나무, 쥐오줌풀, 복주머니란 등 야생화가 만발해 있다. 구상나무를 비롯해 아고산대(亞高山帶)의 키작은 나무와 풀들이 자라고 있는 평원처럼 생긴 노고단은 선선한 바람과 변화무쌍한 날씨가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





노고단 정상에 있는 돌탑은 노고할미에게 바치는 산신제가 열린다. 노고단은 우리말로 ‘할미단’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할미는 할머니가 아니라 우리말 ‘한’과 생명의 뿌리를 뜻하는 ‘어머니’를 합쳐 만든 말로 창조신화 속 대모신(大母神)를 상징하는 말. 지역에 따라 마고할미, 노고 할미(지리산, 경기), 개양 할미(서해안), 설문대할망(제주)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왔다.



우리나라 제1호 국립공원인 지리산국립공원 설립의 출발점이 됐던 노고단은 지리산 훼손, 복원의 역사를 지켜본 산 증인이다. 이 곳엔 일제강점기인 1925년부터 1937년까지 외국인 선교사들의 휴양지가 56동이 건설되면서 개발되기 시작했다. 반쯤 허물어진 돌로 쌓은 선교사 별장터는 아직도 노고단 주위에 남아 있다. 이후 해방 후 1947~48년에는 노고단에서 스키대회가 열리고, 여순사건과 한국전쟁 당시 빨치산 토벌을 위해 군부대가 주둔하기도 했다. 1988년 올림픽을 앞두고 성삼재 관광도로가 개통되면서 노고단 주변은 야영객들이 쳐놓은 텐트로 몸살을 앓았다. 크게 훼손된 노고단 주변이 메마른 초원이나 사막처럼 보일 정도였다.

결국 1991년부터 자연휴식년제를 적용해 생태를 복원하고, 군부대는 1995년에 1차, 2007년에 최종적으로 철수했다. 현재 생태복원 프로젝트가 진행 중인 노고단은 하루 1870명만 예약을 통해 오전 5시부터 4시까지만 탐방이 가능하다. 국립공원공단 전남사무소 성삼재분소의 윤세영 해설사는 “지리산은 지혜로울 지(智), 다를 이(異)자를 쓰는데 ‘이 곳에 머물다가면 지혜롭게 달라진다’는 뜻”이라며 “자연은 훼손되긴 쉽지만 복원하는데는 오랜 세월이 걸린다는 것이 노고단 생태복원 작업이 보여준다”고 말했다.

지리산생태탐방원


국립공원공단이 운영하는 지리산생태탐방원은 북한산에 이어 2015년 두 번째로 문을 연 생태탐방원이다. 자연 속에서 숙박하면서 천년고찰 화엄사 탐방부터 노고단 등반, 야생화 차담, 반달가슴곰 생태관찰, 녹차를 맛보는 ‘별멍 야생화 차담’ 등 10여개의 프로그램을 선택해서 경험할 수 있다.




지리산생태탐방원의 총 객실 수는 20개, 100명 정도 동시 수용이 가능하다. 4인 기준 기본 방은 6만6000원. 국립공원 생태탐방원은 현재 북한산, 설악산, 소백산, 가야산, 한려해상, 지리산, 무등산, 내장산 등 8곳이 있으며 국립공원 예약사이트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