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넷플릭스 ‘지옥’ 美 로튼토마토 호러시리즈에서 1위

입력 2022-01-17 20:48업데이트 2022-01-17 20: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넷플릭스의 ‘지옥’(감독 연상호)이 로튼 토마토가 선정한 2021년 최고의 호러 시리즈로 꼽혔다.

넷플릭스는 17일 ‘지옥’이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 평론가 지수 평가지수 97%를 유지하며 최고 점수를 기록, 2021년 호러 시리즈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로튼 토마토는 ‘지옥’을 에 대해 “연상호 감독의 악마 같은 상상이 만들어낸 ‘지옥’은 놀라운 콘셉트로 인간의 본질을 깊게 탐구한다”고 평가했다.

‘지옥’에 이어 2위는 파라마운트 플러스의 ‘이블: 시즌 2’, 3위는 애플 TV의 ‘콜스’, 4위는 넷플릭스 시리즈 ‘어둠 속의 미사’, 5위는 공포의 아이콘 ‘처키’가 차지했다.

‘지옥’은 사람들이 지옥의 사자들로부터 갑작스럽게 지옥행을 선고받고 예고된 시간에 죽음을 맞이하며 펼쳐지는 디스토피아를 그린 작품이다.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김현주, 유아인, 박정민 등이 출연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