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한자의 발음 기호” 주장한 독학사 교재 논란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9 13:50수정 2021-10-19 14: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당 출판사 “재고도서 전량 폐기” 사과
국평원 “민간 출판사, 관리·감독 권한 없어”
지난 10일 게재된 ‘독학사 준비 중인 해외파가 국어 공부하다 놀란 훈민정음 설명’ 글. 커뮤니티 캡처
훈민정음이 한자의 발음 기호라고 주장하는 등 잘못된 내용이 담겼다며 문제 제기된 검정고시 교재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독학사 준비 중인 해외파가 국어 공부하다 놀란 훈민정음 설명’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한국에서 정규교육을 받아 본 적 없는 해외파인데 훈민정음 설명이 맞는 건지 궁금하다”며 해당 독학사 교양 국어 교재의 한 페이지를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문제 제기된 교재 페이지. 커뮤니티 캡처

교재에는 ‘훈민정음과 한자의 관계’를 설명하면서 “훈민정음은 한자의 발음기호”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어를 표기하는 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며 “문자(한자)의 발음을 쉽게 표기함으로써 자음을 정립해 중국어를 통일하는 것이 훈민정음의 목적”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훈민정음은 언문(한글)으로 만들었다”라며 “언문은 최소 고려 때부터 사용했다”라고 했다. 또 “훈민정음은 중국에 반포했다”라며 “이두를 대체해 사용, 한문서적을 언해(諺解), 한자의 발음을 표기 등 3가지 정책은 모두 중국에서 시행했다”라고 교재는 주장했다.

이 같은 내용에 의문을 품은 글 작성자는 “(해당 교재를) 공부방에 올렸더니 다들 이상하다고 한다”며 “평소에 알고 있던 상식과 너무 달라서 당황 중이다”라고 했다.

해당 글이 온라인에 퍼지자 누리꾼들은 “중국에서 주장하는 동북공정이다” “민원 넣어야 될 듯하다”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일부 누리꾼들은 출판사, 독학학위제를 담당하는 교육부 산하 국가평생교육진흥원(국평원)을 비롯 국사편찬위원회 등에 “역사 왜곡, 막아야 한다”라는 취지의 민원을 넣었다고 밝혔다.

해당 출판사 사과문. 출판사 홈페이지 캡처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교재를 내놓은 출판사는 즉시 사과문을 올렸다. 출판사는 “해당 도서의 판매를 즉시 중단한다”라며 “재고도서는 전량 폐기하며, 해당 도서로 학습 중인 독자에게 수정한 도서로 무상 교환 및 환불 보상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신고 그 이후, 국평원 “관리·감독할 권한이 없다” 유감
이후 지난 16일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훈민정음 역사 왜곡한 출판사를 신고한 후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최근 우리나라 문화 곳곳에서 동북공정이 이뤄진다”라며 “심각성을 전하고자 일부러 외교부에 신고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해당 신고는 국평원으로 이전돼 처리됐다고 한다.

국민신문고로 신고 후 받은 답변. 커뮤니티 캡처

해당 글에 같이 첨부된 국민신문고 처리 결과에 따르면 국평원은 “민간 출판사에서 출판한 특정교재의 역사 왜곡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면서도 “민간 출판사를 관리·감독할 권한이 없다”라고 했다. 다만 “신고내용이 심각해 해당 출판사에 심각한 우려를 전달하고 처리 경과를 확인,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출판사는 다음 주(10월 넷째 주) 중 재출판한 교재를 발간한다”라며 “출판사의 사과문대로 처리될 것이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한다는 확인을 받았다”라고 했다.

한편 독학사는 국평원이 담당하는 독학학위제로 취득할 수 있는 학위의 명칭이다. 총 4번의 시험을 모두 통과하면 교육부장관이 수여하는 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독학사 전체 지원자는 약 3만 명이며 합격률은 3%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