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돈을 갖고 튀어라? 1억원 받고 빈 캔버스 보낸 미술가

입력 2021-09-29 17:14업데이트 2021-09-29 17: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돈을 갖고 튀어라(Take the Money and Run)’
덴마크 미술가 옌스 하닝(57)이 작품 제작을 위해 미술관으로부터 약 1억 원의 돈을 먼저 받은 후 아무 것도 그리지 않은 캔버스를 제출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하닝은 텅 빈 캔버스 또한 작품이며 예술가의 낮은 처우 및 열악한 노동 조건을 풍자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지만 미술관은 엄연한 계약 위반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8일(현지 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그간 권력, 불평등 등의 주제에 천착해온 하닝은 덴마크 북부 올보르의 쿤스텐 현대미술관으로부터 8만4000달러(약 1억 원)의 돈을 받고 ‘덴마크와 오스트리아 국민의 연평균 소득’을 주제로 작품 2점을 계약했다. 하닝은 2007년과 2011년에도 액자 안에 실제 지폐를 빼곡히 채운 형태의 작품을 선보였다. 하닝과 쿤스텐 미술관은 이번에도 당시와 유사한 방식으로 액자 안에 지폐를 넣어 두 나라 국민의 연평균 소득을 비교하는 작품을 선보이기로 했다. 미술관이 지급한 작품비의 대부분은 액자 안에 들어갈 지폐 비용이다.

지난주 하닝은 미술관에 ‘돈을 갖고 튀어라(Take the Money and Run)’란 제목이 붙은 텅 빈 캔버스 2점만 보냈다. 그는 덴마크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예술가의 낮은 처우를 고발하기 위해 처음부터 빈 캔버스를 보낼 계획이었음을 밝혔다. 그는 “이것은 절도가 아니라 계약 위반”이라며 “위반 또한 내 작업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또 의뢰받은 두 작품을 원래 의도대로 만들기 위해서는 자신의 주머니에서 추가로 돈이 나가야 했다고도 했다.

하닝은 “열악한 노동 환경에 처한 사람들에게 나처럼 행동하라고 독려한다”며 “형편없는 직장에서 돈을 받지 못하고 심지어 일을 하기 위해 돈을 내야 한다면 (돈) 상자를 가지고 도망가라”고 말했다.

미술관 측은 일단 하닝의 텅빈 캔버스를 당초 예정대로 내년 1월까지 전시하기로 했다. 하지만 소송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하닝에게 돈을 받아내겠다고 밝혔다. 라세 안데르손 관장은 “하닝은 존경받는 예술가지만 돈을 돌려주지 않으면 그를 고소해야 한다. 우리는 부자 미술관이 아니다”라며 전시회 일정이 끝나기 전에 그가 돈을 돌려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