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생로랑’ 케링그룹, 내년 가을부터 모피 사용 전면 중단

뉴스1 입력 2021-09-25 09:26수정 2021-09-25 0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찌 네이버 브랜드스토어 이용화면 (구찌 브랜드스토어 갈무리) © 뉴스1
구찌·생로랑 등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케링그룹이 오는 2022년 가을 컬렉션부터 모든 브랜드에서 모피 사용을 중단한다.

지난 24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케링을 이끄는 프랑수아 앙리 피노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공식 성명에서 “이제 때가 왔다. 고객들과 함께 세상은 변했고 명품도 당연히 이에 적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회사 관계자는 “생로랑과 브리오니가 여전히 모피를 사용하고 있지만 봄 컬렉션 이후에는 중단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케링의 브랜드 구찌가 지난 2017년 모피 사용 중단을 선언했고 발렌시아가, 알렉산더 맥퀸, 보테가 베네타가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이 외에도 샤넬과 프라다도 각각 2018년과 2019년 모피 사용을 중단한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