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성 “몽둥이 든 양아치 3명과 격투 벌여”…왜?

뉴시스 입력 2021-09-14 23:14수정 2021-09-14 2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보성이 과거 쌍방 폭행에 휘말린 비화를 밝혔다.

김보성은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서 남다른 의리 비결에 대해 “양심껏 행동해라, 이후 결과는 신에게 맡기라”라고 말했다.

김보성은 “예전에 한 커플이 데이트를 하는데, 양아치 3명이 몽둥이 들고 오는 것을 보고 도망가라고 하고 격투를 벌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보성은 증인이 없어서 쌍방 폭행에 휘말렸다고. 김보성은 당시 난처했던 상황에 대해 “양심껏 행동해 두려울 게 없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보성의 사연에 DJ 뮤지와 안영미는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내가 알았다. 그러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